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한동훈 "배우자 사진 언론에 제공한 적 없다…근거 없는 추측"

백현욱 기자 | 기사입력 2023/11/17 [07:43]

한동훈 "배우자 사진 언론에 제공한 적 없다…근거 없는 추측"

백현욱 기자 | 입력 : 2023/11/17 [07:43]
본문이미지

▲ 이달 15일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서울사무소에서 열린 연말 이웃 돕기 적십자 '2023 사랑의 선물' 제작 행사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부인 진은정 변호사 등 국무위원 부인들이 선물을 포장하는 모습    

 

한동훈 법무부 장관 측은 배우자 진은정 변호사의 대한적십사자 봉사활동 사진이 보도된 것에 대해 "언론과 접촉하거나 사진을 제공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16일 밝혔다.

한 장관 측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일부 민주당 측 인사들이 방송과 소셜미디어(SNS) 등에서 '한 장관 측에서 언론을 부르거나 사진을 뿌린 것'이라는 근거 없는 추측을 마구 유포하고 있다"며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배우자는 역대 정부 국무위원들 배우자들이 통상적으로 해 온 봉사활동 행사에 현직 국무위원 배우자로서 참여한 것이고 그날 이전 월례 봉사에도 다른 국무위원 배우자들과 함께 정기적으로 참여해 왔다"며 "언론에서 자발적으로 보도한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진 변호사는 전날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서울사무소에서 열린 '2023 사랑의 선물' 제작 행사에 참석했다. 진 변호사가 언론에 포착된 것은 지난해 5월 한 장관이 취임한 지 1년 6개월 만에 처음이다.

정치권에서는 진 변호사의 공개 행보를 두고 한 장관의 내년 총선 출마 가능성을 점치는 해석이 나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검찰뉴스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내리막길서 운전기사 없이 달린 버스…대형참사로 이어질뻔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