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검찰 중간간부 인사 앞두고 줄사직…5명 사의 표명

허수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5/22 [13:53]

검찰 중간간부 인사 앞두고 줄사직…5명 사의 표명

허수정 기자 | 입력 : 2024/05/22 [13:53]

 

검찰 중간 간부 인사를 앞두고 차장·부장검사급 검사들이 잇따라 사의를 표명했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날까지 김형수 부산지검 동부지청장(사법연수원 30기), 박상진 부산지검 1차장검사(31기), 박승환 창원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단장(27기), 최재민 서울고검 감찰부장(30기), 장일희 인천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35기) 등 5명이 사직 의사를 밝혔다.

김 지청장은 이날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구성원 한명 한명이 각자의 자리에서 사명감을 가지고 진심을 담아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것을 잘 알기에 어려운 상황에서도 국민들의 검찰에 대한 신뢰가 계속되리라 믿는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장 시절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배제 조치로 고발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사건 등을 맡았다. 박 차장검사도 지난 20일 이프로스에 글을 올려 "검찰의 구성원이었다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어디에서나 저의 진정한 고향인 검찰을 진심으로 응원한다"고 밝혔다. 박 차장검사는 지난 1월 총선을 앞두고 부산을 방문했다 피습당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사건의 특별수사팀장을 맡았다.

박 단장과 최 차장검사, 장 부장검사도 이프로스를 통해 사직 의사를 전했다.

법무부는 오는 24일 검찰 인사위원회를 열고 고검 검사급(차장·부장검사) 승진·전보 인사 안건을 논의한다.

법무부는 지난 13일 고검장·검사장 39명의 신규 보임·전보 인사를 단행해 서울중앙지검장과 1∼4차장을 모두 교체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검찰뉴스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경기교육공무직노조 "공무원과 차별 해소 위해 파업할 것"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