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민주 "與 6명 만나 채상병특검법 설득…절반이 '고민해보겠다'"

장호진 기자 | 기사입력 2024/05/26 [17:56]

민주 "與 6명 만나 채상병특검법 설득…절반이 '고민해보겠다'"

장호진 기자 | 입력 : 2024/05/26 [17:56]
본문이미지

▲ 발언하는 박주민 의원    

 

더불어민주당은 '채상병특검법'의 국회 재표결을 앞두고 국민의힘 의원 일부를 접촉해 추가 이탈 움직임을 확인했다고 26일 주장했다.

민주당 '해병대원 사망사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단장인 박주민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특검법 찬성을 설득하기 위해 여당 의원 7명과 접촉했고, 그중 6명은 직접 만났다"며 "이 중 절반 정도가 '진지하게 고민해보겠다'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이들의 실명은 거론하지 않았지만, 이미 공개적으로 찬성 의사를 밝힌 안철수·유의동·김웅·최재형 의원은 아니라고 했다.

 

그는 "비공개 무기명 투표이기에 국민의힘 지도부 판단과는 다르게 판단할 분이 더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 의원은 법무부가 지난 21일 특검법의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발표한 보도자료 내용이 허위라면서 법무부를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법무부가 '민주당이 특검법에서 특별검사 추천권을 독점한다'고 지적한 데 대해 박 의원은 "과거 '박근혜 특검', '드루킹 특검'에서도 여당(당시 새누리당·자유한국당)의 추천을 배제한 바 있다"고 반박했다.

'경찰과 공수처가 수사하고 있고, 검찰의 후속 수사가 예정된 사건에 대해 특검을 도입한 전례는 없다'고 한 데 대해서도 "오히려 기존 수사기관이 수사를 모두 마친 상황에서 특검이 도입된 것은 고(故) 이예람 중사 관련 특검이 유일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민의힘 성일종 사무총장이 이른바 'VIP 격노설'과 관련해 "대통령이 문제가 있다고 격노하면 안 되나"라고 말한 데 대해 야권에선 '격노를 인정한 것'이라고 역공했다.

민주당 박상혁 의원은 간담회에서 "얼마 전까지는 '격노는 없었다'는 게 대통령실과 여권의 주장 아니었나"라며 "격노가 주는 함의, 그로 인해 발생한 이첩 사건 회수, 수사 변화 등이 상징적인 것인데 말장난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국혁신당 김보협 대변인은 논평에서 "'방귀 뀐 놈이 성낸다'는 속담에 딱 들어맞는다"고 꼬집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검찰뉴스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내리막길서 운전기사 없이 달린 버스…대형참사로 이어질뻔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