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장미의 전쟁’ 양재웅 “진료와 결혼 중 선택? 결혼!”

박덕환 | 기사입력 2022/09/19 [11:19]

‘장미의 전쟁’ 양재웅 “진료와 결혼 중 선택? 결혼!”

박덕환 | 입력 : 2022/09/19 [11:19]

 

 

‘장미의 전쟁’ 양재웅이 결혼에 대한 생각을 밝힌다.

 

9월 19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장미의 전쟁’에서는 수많은 대리 직업이 쏟아지는 현대 사회 속에서 전 세계를 발칵 뒤집은 황당한 대리 행세 사연을 소개한다.

 

이날 프리젠터를 맡은 아나운서 박지민은 본격적인 이야기 소개에 앞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양재웅에게 기습 질문을 던진다. “절체절명의 순간에 진료와 결혼 중 한 가지만 선택해야 한다면 무엇을 택할 것이냐”는 질문에 양재웅은 한 치의 망설임 없이 ‘결혼’을 택해 이목을 끈다.

 

곧이어 실제로 일과 사랑 중 하나만 선택해야 했던 남자의 사연이 공개된다. 이 남성은 결국 일을 선택하고 자기 결혼식에 ‘대리 신랑’을 내세웠다는 사실에 출연자들은 “신랑도 대리가 되냐”, “생각지도 못했다”며 놀라움을 표한다.

 

그러나 ‘대리 신랑’은 시작에 불과하다고. 박지민은 “불임 남편을 둔 여성들 주목해라. 단돈 3만 원에 대신해 드린다”라는 파격적인 문구를 공개하며 불임 부부를 솔깃하게 만든 신선한 광고 하나를 소개한다.

 

이어 박지민은 “한 남성이 자신만의 노하우를 발휘해 ‘이것’의 대리 사업을 펼쳤다”고 덧붙여 과연 그 노하우가 무엇일지 기대를 모은다. 기발하다 못해 상상을 초월하는 엽기 노하우가 잇따라 공개되자 이상민은 “들으면 들을수록 찝찝하다. 대체 이걸 왜”라며 말문을 잇지 못할 만큼 분노한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자아낸다는 후문이다.

 

모두를 충격과 공포에 빠뜨린 기막힌 대리 인생 이야기는 9월 19일 월요일 저녁 8시 30분 MBC에브리원에서 방송되는 ‘장미의 전쟁’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장미의 전쟁’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예·방송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 배우 이영애-우크라 피아니스트 안나 페도로바와 만나 ‘더 큰 평화’를 그리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