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원내대표 첫날’ 주호영 “중요 현안 실시간 파악…야당에 홍보 뒤처져”

송원기 기자 | 기사입력 2022/09/21 [06:25]

‘원내대표 첫날’ 주호영 “중요 현안 실시간 파악…야당에 홍보 뒤처져”

송원기 기자 | 입력 : 2022/09/21 [06:25]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0일 기존 원내대표단을 대부분 유임하겠다고 밝혔다. 원내대표 취임 첫 각오로 당내 안정을 강조했던 만큼 불필요한 잡음을 최소화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권성동 전 원내대표가 구성한 원내대표단 임기가 원래 1년으로 예정돼 있었고 정기국회 중이기 때문에 원칙적으로 (기존) 원내대표단을 모두 모시려고 한다”며 “빠른 시간 안에 의원총회를 열어 원내대표단 인준을 받겠다”고 말했다. 원내대표 취임 후 처음으로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권성동 체제’를 계승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

통상 원내대표단은 원내대표가 교체되면 새로 구성한다. 하지만 정기국회 국정감사를 앞둔 상황에서 원내 지도부 교체보다는 유임을 통해 지도체제를 조기에 안정시키겠다는 전략이다. 다만 주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 “대부분(유임)인데, 지역이 겹치는 분들이 있어서 약간의 조정은 있을 수도 있다”고 했다.

집권 여당으로서 국정 운영 주도권을 쥐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우리 당은 그동안 여러 차례 당정협의회를 개최하고 정기국회 100대 입법 과제를 선정 발표하는 등 민생 정책 이슈를 주도하기 위해 노력했다”면서도 “당 안팎 사정으로 인해 이런 법안 정책들이 효과적으로 국민께 전달되지 못했다는 지적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법안 네이밍이나 공고에 있어 야당에 비해 뒤처진다는 지적이 있기 때문에 간사를 중심으로 정책 내용뿐 아니라 어떻게 국민들께 제대로 알릴지도 각별히 고민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국민의힘과 정부는 실무 당정협의체를 구성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날 주 원내대표를 예방한 이진복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은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주 원내대표와 고위 당정협의체는 있는데 실무자 당정모임이 없어 여러 어려움이 있었다는 이야기를 나눴다”며 이같이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예·방송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 배우 이영애-우크라 피아니스트 안나 페도로바와 만나 ‘더 큰 평화’를 그리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