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오세훈 서울시장 마포구 주민 직접 만나…

계속 대화를 통해 풀어나가기로 공감대 형성

송원기 기자 | 기사입력 2022/09/27 [19:05]

오세훈 서울시장 마포구 주민 직접 만나…

계속 대화를 통해 풀어나가기로 공감대 형성

송원기 기자 | 입력 : 2022/09/27 [19:05]

▲ 서울특별시


[검찰연합일보=송원기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8월 상암동을 서울의 새로운 광역자원회수시설 입지 후보지로 발표한 이후, 9월 26일 처음으로 상암동 등 마포구 주민들과 직접 만났다.

만남은 주민들의 제안으로 이루어졌다. 당일 아침 자택에서 출근하던 오시장에게 주민들이 찾아와 면담을 제안했고 오시장은 현장에서 바로 수락했다.

면담은 9월 26일 오후 5시 30분부터 무려 2시간이 넘도록 진행됐다.

오시장은 주민들의 우려를 이해했고, 주민 의견을 경청했으며 서울시의 입장을 충분하게 설명했다.

주민들은 상암동 후보지 선정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 10월 5일 열릴 예정이던 주민설명회를 연기할 것, 후보지 선정 백지화를 요구했다.

서울시는 주민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10월 5일로 예정된 주민설명회를 입지선정위원회와 논의한 후에 결정하기로 했다.

시는 당초 10월 5일 주민설명회를 개최해서 상암동이 광역자원회수시설 입지 후보지 선정 과정을 주민들에게 소상히 알려 주민들의 궁금증을 해소할 계획이었으나 주민들은 입지선정위원회가 후보지 타당성 조사과정 공람 및 주민의견서를 제출받고 있으므로 주민설명회 개최는 다소 이르다는 의견을 제시했고, 시는 이를 받아들여 재논의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주민들이 ‘입지선정위원회’ 위원 구성의 공정성에 의문을 제기한 것에 대해, 폐기물시설촉진법 시행령 제7조에 따라 2020년 12월 4일 입지선정위원회를 10명으로 구성했으며, 10명 중 7명의 위원을 지난 10대 시의회에서 추천한 위원으로 구성하여 공정성에 문제가 없음을 설명했다.

서울시는 입지 후보지가 선정됨에 따라 향후에도 지역주민들과 지속적인 대화를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검찰뉴스
이동
메인사진
충주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 이전 준공식 개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