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엘' 호주서 체포…경찰, 송환추진

곽동근 기자 | 기사입력 2022/11/26 [09:22]

'엘' 호주서 체포…경찰, 송환추진

곽동근 기자 | 입력 : 2022/11/26 [09:22]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25일 미성년자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등)를 받는 20대 중반 남성 A씨를 호주 경찰과 공조해 검거했다고 밝혔다.

'제2 n번방 사건'의 주범으로 지목된 A씨, 일명 '엘'은 2020년 12월 말부터 올해 8월 15일까지 미성년 피해자 9명을 협박해 만든 성착취물 1200여 개를 텔레그램에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나도 성범죄 피해자다', '도와주겠다'는 등 조력자 행세를 하는가 하면 '성착취물을 유포하겠다'는 협박도 서슴지 않았다. 심지어 'n번방 사건'을 공론화한 '추적단불꽃'을 사칭하기도 했다.

A씨는 관련 수사가 시작된 지난 8월 말 텔레그램을 탈퇴한 채 잠적했다. 이에 경찰은 텔레그램 대화 내용을 분석해 A씨의 신원을 특정, 지난달 19일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이후 약 한 달 만인 이달 23일 호주 현지 경찰과 공조 수사(작전명 '인버록')를 통해 시드니 교외에 있는 주거지에서 A씨를 검거했다. 자택 압수수색 과정에서 휴대전화 두 점도 확보했다.

경찰은 압수한 휴대번화에서 성착취물 존재가 추가로 확인된 만큼 피해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다만, 'n번방', '박사방' 등 과거 유사 사건과는 달리 성착취물 영상·제작 유포 등으로 금전적 이익을 얻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현재 A씨는 영상이나 사진을 온라인상에서 내려 받았을 뿐 제작에는 관여하지 않았다며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2 n번방' 사건의 주범 '엘'로 지목된 용의자가 호주에서 검거됐다.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미성년자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20대 중반 남성 A씨를 호주 경찰과 공조해 23일 검거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은 호주에서 검거된 '제2 n번방' 주범 '엘'. 


경찰은 범죄인 인도 절차를 통해 A씨를 국내로 송환할 방침이다. 송환에 앞서 호주 경찰이 A씨를 '아동청소년 성착취물 소지 및 제작 혐의'로 현지에서 기소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한국 경찰이 호주에 파견돼 범인 검거에 기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앞으로도 해외 수사기관과의 공조를 확대해 디지털 성범죄가 완전히 척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디지털 성범죄인 'n번방 사건'을 처음으로 공론화한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9월 '제2의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이 공약한 'n번방 방지법 개정' 및 법무부 산하 '디지털성범죄 등 대응 TF 폐지·해체' 계획을 철회해 달라고 요청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검찰뉴스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대전중부경찰서, 보이스피싱 예방 금융기관 감사장 수여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