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완주·전주 상생 ‘완전한 하모니’ 첫 공연 뜨거운 박수

전주시립합창단, 완주문화예술회관서 공연… 관객석 가득 채워

김민경 기자 | 기사입력 2023/06/09 [20:23]

완주·전주 상생 ‘완전한 하모니’ 첫 공연 뜨거운 박수

전주시립합창단, 완주문화예술회관서 공연… 관객석 가득 채워

김민경 기자 | 입력 : 2023/06/09 [20:23]

▲ 완주·전주 상생 ‘완전한 하모니’


[검찰연합일보=김민경 기자] ‘완주·전주 상생 협약’에 따른 전주시립합창단의 완주공연이 성황리에 열렸다.

9일 완주문화예술회관에는 완주·전주 상생협력을 위한 합창공연 ‘완전한 하모니’가 공연장을 가득 채운 관객들에게 깊은 감동을 선사했다.

완주·전주 상생 협약의 첫 공연인 ‘완전한 하모니’는 기대감을 나타내듯 공연장 총 478석을 가득 채웠다.

특히, 전주시립합창단과 완주시니어합창단이 공연이 함께하면서 감동을 더했다.

전주시립합창단의 '담쟁이', 'Hine Ma Tov'곡으로 시작된 공연은 클라리넷 최산하의 연주로 깊이를 더하고, 독창, 중창의 다양한 프로그램과 완주시니어합창단의 '상록수', '이 작은 나의 빛'으로 하모니를 완성했다.

이번 공연은 완주군과 전주시가 문화예술을 통해 화합하고 소통하는 기회를 마련하고 상생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했다.

유희태 완주군수는 “합창은 서로 다른 목소리들이 조화를 이뤄 하모니가 되듯이 완주와 전주도 서로 협력하고 소통한다면 완주·전주는 물론 전라북도 공동 발전을 이룰 수 있다”고 말했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전주와 완주가 지역 간 문화 예술 교류를 통해 화합하고, 상호 협력의 기반을 형성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전주시립예술단 공연은 전북도와 전주시, 완주군이 추진하고 있는 ‘완주·전주 상생 협약’에 따라 지속된다.

오는 16일, 삼례문화예술촌 공연장에서 전주 시립극단의 낭독공연 '대바람소리'가 무대에 오르며 9월에는 관현악 공연, 10월에는 국악공연으로 완주군을 찾아 올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검찰뉴스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수술기록 조작·허위 진단' 11억원대 보험사기 혐의 의사 구속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