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가수 임희숙 데뷔 60주년 기념 콘서트, 대한민국, 국민의 벗 소방관 무료초청 특별공연

한국 소울 음악의 대모, 가수 임희숙 60년 음악 인생
가수 임희숙, 어려움을 극복하며 피어나는 노란 들국화와 같은 음악의 여신  

김근우 기자 | 기사입력 2023/11/03 [21:33]

가수 임희숙 데뷔 60주년 기념 콘서트, 대한민국, 국민의 벗 소방관 무료초청 특별공연

한국 소울 음악의 대모, 가수 임희숙 60년 음악 인생
가수 임희숙, 어려움을 극복하며 피어나는 노란 들국화와 같은 음악의 여신  

김근우 기자 | 입력 : 2023/11/03 [21:33]

▲ 가수 임희숙 데뷔 60주년 기념 콘서트


[검찰연합일보=김근우 기자] 가수 임희숙은 한국 음악계의 중요한 역사를 쓴 아티스트로, 그녀의 음악적 업적과 인생 이야기는 많은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고 있다.  

임희숙은 1950년 6월 29일에 서울특별시에서 태어났으며, 현재 73세이다.

인천 인화여자고등학교를 졸업한 아티스트로서, 음악에 대한 순수한 열정을 가졌다.

65년 학생 신분이라 임 가령 이란 예명으로 비공식 가수 데뷰하여 작곡가 손목인 선생님 작곡의 "외로운 산장" 음반도 내고, 재즈 사사도 받았다.

67년 KBSㅡtv 연말 노래자랑 장원 가수로  워커힐 무대와 미8군 무대를 거쳐, 1969년 가수 임희숙으로 힛트곡 "그 사람 떠나가고" 음반을 발매해 인기 soul 가수로 등극해서 "진정 난 몰랐네" 와 "내 하나의 사람은 가고" 등의 히트곡 등을 선보였다.   

한국 흑인 음악의 선구자로, 한국 여성 소울의 대모로 불리우며 활동하고 있으며, 현재 대한가수협회 이사로 5년간 함께하고 있습니다.

● 가족적 영감 

임희숙은 부모님으로부터 음악적인 재능을 물려받았으며, 아버지는 다섯 가지 악기를 연주할 정도로 능숙한 음악가였고, 호소력 짙은 목소리는 어머니를 닮았다고 한다. 어머니는 처음에는 가수가 되고자 하는 임희숙을 반대했지만,
결국 가수의 길로 인도하고 지지했다. 

● 어려움과 극복 

1975년 ‘가요정화 운동’ 중 ‘대마초 파동’으로 5년 동안 노래 활동을 중단했다. 
이 어려운 시기에도 불구하고, 임희숙은 음악을 통해 강인한 생명력과 희망을 전달했다. 

● 삶의 강인함 

임희숙은 두 번의 이혼을 이겨내며, 어려움을 극복하고 희망을 전하는 노란 들국화와 같은 삶을 살아가고 있다. 

노란 들국화와 같은 음악의 여신  임희숙은 그녀의 음악적 이야기를 통해 마치 노란 들국화와 닮았다는 비유를 받고 있다.
노란 들국화는 한국의 산과 들에 초여름부터 가을까지 화려하게 피어나는 꽃으로, 그 노란 빛깔만으로도 많은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노란 들국화는 어떠한 역경에도 굴하지 않는 강인한 생명력을 상징한다.

이와 마찬가지로, 임희숙의 드라마틱한 굴곡진 삶은, 70여년 인생사에서 결코 순탄하지 않는 어려운 시절을 극복하고 굳건하게 서 있는 들국화와 같이 결국에는 화려한 꽃을 피우는 강인한 생명력의 삶이다.

● 노란 들국화처럼 따뜻함과 희망을 선사하는 임희숙의 음악 

가을이 찾아오면 낙엽이 지고 찬바람이 부는 외로움을 상징하는 시기이지만, 그 가운데 묵묵히 피어나는 노란 들국화는 우리들에게 외로움과 고통을 이겨내며, 희망을 키워나가는 용기와 인내의 상징이기도 한다.

마치 황금들녘의 가을 거지가 끝나고 홀로 가을 들판을 묵묵히 지키며 화려한 자태를 뽐내듯, 임희숙의 삶에서 묻어나는 음악은 우리에게 따뜻함과 위로를 전하고 있다. 

노란 들국화는 무관심한 환경에서도 희망을 심는 들꽃으로 비유될 수 있다.
마찬가지로 임희숙은 어려운 환경에서도 노래와 음악을 통해 사람들에게 희망을 전달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그녀의 삶은 마치 노란 들국화의 씨앗이 땅에 뿌려져 흙과 풀과 함께 성장하며 그 아름다운 꽃봉오리를 터트리는 것과 같다.  

가수 임희숙은 자신의 삶에서 겪은 고난과 슬픔을 극복하며, 노래를 통해 사람들에게 희망과 위로를 전하는 모습에서 노란 들국화와 견주기에 충분하다.  

가수 임희숙의 음악은 어려움과 고통의 터닝 포인트에서 그녀 자신만의 색깔을 찾아내고, 이를 통해 사람들에게 사랑을 전달하고 있기 때문이다. 
 
가수 임희숙의 인생 이야기는 그녀의 음악과 삶의 용기를 통해 어려움을 극복하고 희망을 전하는데 큰 영감을 주고 있다.

그녀의 데뷔 60주년을 맞이하여 기획 중인 콘서트는 그녀의 가치를 기리는 소중한 순간이 될 것이며, 그녀의 노래와 역사는 계속해서 사람들에게 전해져야 한다.


이런,
인생 스토리를 가진 가수 임희숙이 데뷔 60주년을 맞이하여.
뜻깊은 60주년 기념 콘서트를 준비했다.

이태원에서 20여 년을 살아왔고,
지금도 살고 있으며, 앞으로도 살아갈 고향이기에,

용산구청 아트홀에서 11월 소방의 달을 맞아.
대한민국 국민의 벗인 소방관과 가족들을 초청
소방관을 격려하는 뜻깊은 무료공연을 한다고 한다.

소방관을 격려하는 뜻깊은 공연에 함께 하여 주시는 분들은
조영남. 최백호, 김장훈, 미기, 염기랑. 이새벽 가수들이 함께하며,
연주는 신관웅 빅밴드가 함께 한다고 한다.

가을 기운이 완연한 요즘..
사랑하는 연인, 친구, 가족과 함께 가을 콘서트를 즐겨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검찰뉴스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경기교육공무직노조 "공무원과 차별 해소 위해 파업할 것"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