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조규홍 "의사 집단행동 장기화 대비, 중·경증 환자 분산 수용"

진성훈 기자 | 기사입력 2024/02/27 [17:18]

조규홍 "의사 집단행동 장기화 대비, 중·경증 환자 분산 수용"

진성훈 기자 | 입력 : 2024/02/27 [17:18]
본문이미지

▲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6차 중앙지방협력회의에 참석, 회의 시작 전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오른쪽)과 논의하고 있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27일 "의사들의 집단행동이 장기화할 것을 대비해서 진료 공백 방지를 위한 추가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윤석열 대통령이 주재한 중앙지방협력회의에서 "중등증, 경증 환자는 상급병원이 아닌 지역의 중소병원과 전문병원으로 분산될 수 있도록 하고, 이에 따른 환자 수 감소에 대해서는 건보 수가와 재정을 통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중증 환자를 담당하는 상급 종합병원에는 군의관, 공보의 등 실질적 진료가 가능한 대체 인력을 추가 투입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합리적인 의료 이용 문화가 전 국민에 확산하도록 적극적인 캠페인도 병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또 "의료계는 정부가 일방적으로 의대 정원만 늘린다는 잘못된 프레임으로 크게 반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 장관은 "의대 정원 확대는 정부의 일방적인 결정이 아니다"라며 "의료계를 포함한 각계와 130회 이상 충분히 소통하며 의대 정원 확대를 포함한 필수 의료 패키지를 논의했고, 2천명은 현장에서도 충분히 수용할 수 있는 증원 규모"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국민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면서 의료 개혁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검찰뉴스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극F' 신입·'극T' 상사…비슷하면서도 다른 오피스물 맞대결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