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與당권주자들, 자유우파 모임 표방 '이삼회' 찾아 지지 호소

한호석 기자 | 기사입력 2024/07/09 [17:07]

與당권주자들, 자유우파 모임 표방 '이삼회' 찾아 지지 호소

한호석 기자 | 입력 : 2024/07/09 [17:07]
본문이미지

▲ 이삼회 발족식 참석한 당권주자들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나경원·원희룡·윤상현 후보는 9일 자유우파 정치인 모임을 표방하는 '이삼회' 발족식에 참석해 지지를 호소했다.

나 후보는 "국민의힘은 우리 가치를 지킨 이들의 헌신과 노고를 인정 안 하는 의리 없는 정당이 됐다"며 "선거 때 진보인 척하는 사람만 데려오면 된다는 당의 못된 습관, 생각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 후보는 "자유 우파는 무기력증을 앓고 있다. 가장 큰 문제는 흩어진 지지자를 연결할 진지가 구축되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이삼회가 '진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윤 후보도 "우파의 진지가 없다. 국회에도 통진당 아류가 들어와 있다"며 "이삼회가 정통 보수 세력의 총괄적인 진지, 사령탑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행사에 한동훈 후보는 참석하지 않았다. 축사자로 사전에 공지됐던 '친윤(친윤석열) 핵심' 이철규 의원도 불참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검찰뉴스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극F' 신입·'극T' 상사…비슷하면서도 다른 오피스물 맞대결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